Wellcom to munsarang

문화인의 사랑방                                                                                                 Home   e-mail   Site-map

                                                 





 


문사랑닷컴은 여러분들의 열린 공간입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문사랑 자유 사랑방>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459  8/12
꽃사랑 님께서 남기신 글
어주구리(漁走九里)..


재미나서 퍼왔습니다...^^


1. 施罰勞馬

고대 중국의 당나라 때 일이다.

한 나그네가 어느 더운 여름날 길을 가다 이상한 장면을 목격하였다.

한 농부가 밭에서 허벌나게 열심히 일하는 말의 뒤에 서서 자꾸만 가혹하게 채찍질을 가하는 광경을 본 것이다.

계속해서 지켜보던 나그네는 말에게 안쓰러운 마음이 들어 농부에게 "열심히 일하는 말에게 왜 자꾸만 채찍질을 하는가?"고 물었다.



그러자 그 농부는 자고로 말이란 쉬임없이 부려야 다른 생각을 먹지 않고 일만 열심히 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남의 말을 놓고 가타부타 언급할 수가 없어 이내 자리를 뜬 나그네는 열심히 일하는 말이 불쌍하여 가던 길을 멈추고 뒤를 돌아보며 긴 장탄식과 함께 한마디를 내뱉었다 한다.



"아! 施罰勞馬(시벌로마)"



훗날 이 말은 후세 사람들에게 이어져 주마가편(走馬加鞭)과 뉘앙스는 약간 다르지만 상당히 유사한 의미로 쓰였다 한다.



施罰勞馬(시벌로마) :

열심히 일하는 부하직원을 못잡아먹어 안달인 직장상사들에게 흔히 하는 말

한자공부 :

施:행할 시 罰:죄 벌 勞:일할 로 馬:말 마

走:달릴 주 馬:말 마 加:더할 가 鞭:채찍 편



용법 :

아랫사람이 노는 꼴을 눈뜨고 보지 못하는 일부 몰상식한 상사의 뒤에 서서 들릴락 말락하게 읊어주면 효과적일 것이다.

단, 이 말을 들은 상사의 반응에 대해서는 책임질 수 없다.



왜냐하면 아직 국내의 현실에 비추어 이 고사성어의 심오함을 깨달을 상사는 거의 없기 때문이다.....





2. 漁走九里



옛날 한나라 때의 일이다.

어느 연못에 예쁜 잉어가 한마리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디서 들어왔는지 그 연못에 큰 메기 한 마리가 침입하게 된 것이다.

그 메기는 예쁜 잉어를 보자마자 잡아 먹으려고 했다.

잉어는 연못의 이곳 저곳으로 메기를 피해 헤엄을 쳤다.

하지만 역부족이었다.



굶주린 메기의 추격을 피하기에는...

피하다 피하다 못한 잉어는 초어적(?)인 힘을 발휘하게 된다.

잉어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뭍에 오르게 되고, 뭍에 오르자 마자 꼬리를 다리삼아 냅다 뛰기 시작했다.



메기가 못 쫓아 오는걸 알게 될 때까지 잉어가 뛰어간 거리는 약 구리 정도였을까?

암튼 십리가 좀 안 되는 거리였다.

그때 잉어가 뛰는 걸 보기 시작한 한 농부가 잉어의 뒤를 쫓았다.

잉어가 멈추었을때 그 농부는 이렇게 외쳤다.



`어주구리(漁走九里)`...고기가 구리를 달려왔다...



그리고는 힘들어 지친 그 잉어를 잡아 집으로 돌아가 식구들과 함께 맛있게 먹었다는 얘기이다.





어주구리(漁走九里) :



능력도 안 되는 이가 센척하거나 능력밖의 일을 하려고 할 때 주위의 사람들이 쓰는 말이다.



이 고사성어는 말할 때 약간 비꼬는 듯한 말투로 약간 톤을 높여 말하면 아주 효과적이다.







3. 足家之馬,  足家苦人內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있다.

아주 먼 옛날 중국 진나라시대에, 어느 마을이 있었는데 그 마을사람들의 성씨는 신체의 일부를 따르는 전통이 있었다.



대대로 귀가 큰 집안은 이(耳)씨, 화술에 능통한 사람을 많이 배출한 집안은 구(口)씨와 같은 식이였다.



그곳에 수(手)씨 집안이 있었는데, 그 집안은 대대로 손재주가 뛰어난 집안이었다.



이 '수'씨 집안에는 매우 뛰어난 말 한 필이 있었는데, 이 역시 수씨 집안의 손재주에 의해 길들여진 것이었다.



어느 날 도적들과의 전쟁에 수씨집안의 큰 아들이 이 말을 타고나가 큰 공을 세워 진시황으로부터 벼슬을 받았다.

이것을 본 앞집의 족(足)씨 집안에서는,



"손재주나 우리 집안의 달리기를 잘하는 발재주나 비슷하니 우리도 말을 한 필 길러봄이 어떨까....?"



하여 말 한 필을 길들이기 시작했다.    한 달후, 도적들이 보복을 위해 마을로 내려왔다.

이를 본 족씨는 아들에게, "어서 빨리 수씨 집안보다 먼저 우리 말을 타고 나가거라."

하였고, 족씨 집안의 장자는 말을 타고 나가다 대문의 윗부분에 머리를 털리며 어이없게도 죽고 말았다.



이를 본 족씨는 통곡하며,

"내가 진작 분수에 맞는 행동을 했더라면, 오늘의 이 변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을..."

하며 큰 아들의 주검을 붙잡고 통곡하였다.



이 때부터 세인들은 분수에 맞지않는 말이나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足家之馬(족가지마)'라고 말하곤 한다.



足家之馬(족가지마) :



자기의 주제도 모르고 남의 일에 참견하거나 분수에 맞지않는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흔히 하는 말



파생어 :



足家苦人內(족가고인내) - 옛날 족씨가문의 큰아들이 집안에서 죽음으로 인해 비롯된 말.



(족씨가문이 집안의 사람으로 인해 괴로워하다)



4. 始發奴無色旗





옛날부터 중국 고사에는 삼황오제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그 중 복희씨는 주역의 만들었을 뿐 아니라, 길흉화복을 점치는 법을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이 이야기는 그 복희씨 시대의 이야기이다.

복희씨가 중국을 다스리고 있던 어느 날, 태백산의 한 산마을에 돌림병이 나서 많은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는 전갈을 들었다.

그리하여 복희씨는 그 마을로 향하게 되었는데, 그 마을은 황하의 물이 시작되는 곳이라 하여, 시발(始發) 현(縣)이라 불리고 있었다.

그 마을에 도착한 복희씨는 돌림병을 잠재우기 위해 3일 낮 3일 밤을 기도 하였는데, 3일째 되는 밤 기도 도중 홀연 일진광풍이 불면서 왠 성난 노인이 나타나

'나는 태백산의 자연신이다. 이 마을사람들은 몇 년째 곡식을 거두고도 자연에게 제사를 지내지 않으니, 이를 괘씸히 여겨 벌을 주는 것이다. 내 집집마다 피를 보기 전에는 돌아가지 않으리.' 하였다.



복희씨는 자연신이 화가 난 것을 위로하기 위해 방책을 세우고 마을 사람들을 불러모아 말하였다.



'자연신의 해를 피하기 위해선 집집마다 깃발에 동물의 피를 붉게 묻혀 걸어두어야 하오! '



그런데, 그 마을사람 중에 시발(始發)현(縣)의 관노(官奴)가 하나 있었으니,



'귀신은 본디 깨끗함을 싫어하니, 나는 피를 묻히지 않고 걸 것이다.'하여 붉은 피를 묻히지 않은 깃발을 걸었다.





그날 밤 복희씨가 기도를 하는데, 자연신이 나타나 노여워하며 말하길



'이 마을사람들이 모두 정성을 보여 내 물러가려 하였거늘, 한 놈이 날 놀리려 하니 몹시 불경스럽도다. 내 역병을 물리지 않으리라.' 하였다.



그리하여 다음날부터 전염병이 더욱 돌아 마을 사람들이 더욱 고통스럽고 많은 이가 죽었으니, 이는 '그 마을(시발현)의 한 노비가 색깔 없는 깃발을 걸었기(始發奴 無色旗)' 때문이었다.



이 이야기로 인해, 그 이후 혼자 행동하여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입히는 사람이나,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마구 행동하는 사람을 보면, ' 始發奴(시발노) 無色旗(무색기)'라고 하게 되었다.



오늘 익혀야 할 한자 :



始 (시작할 시) 發 (발할 발) 奴 (노예 노) 無 (없을 무) 色 (색 색) 旗 (빗발 기)



5. 趙溫馬亂色氣



이 고사성어는 '사람들 틈에서 경거망동한 행동을 삼가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있다.

옛날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 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



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부부의 기대와는 달리,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이 말하길,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趙溫馬亂色氣: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   라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야사에 의하면 조온마의 키는 5척으로 150cm 정도의 작은 키였다고 전해진다.



趙溫馬亂色氣(조온마난색기) :



1.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2. 조온마의 키가 매우 작았으므로 작은 사람을 일컫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주의 :



이 고사성어는 빠르게 발음이 되었다고 한다.



6. 善漁夫非取



옛날 중국 원나라때의 일이다.

어떤 마을에 한 어부가 살았는데...

그는 너무나도 착하고 어질어서 정말 법 없이도 살 수 있는 정도였다.

그래서 항상 그는 마을사람들로부터 신망이 두터웠고, 그를 따르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그 마을에 새로운 원님이 부임하게 되었는데...

그는 아주 포악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그 원님은 부임한 뒤 그 마을에 한 착한 어부가 덕망이 높고 마을 사람들의 신임을 얻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괴로워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하면 저 어부를 제거 할 수 있을까?'

한참을 생각하다가...    원님은 묘안을 하나 짜내게 되었다.



그 어부의 집 앞에 몰래 귀한 물건을 가져다 놓고 그 어부가 그 물건을 가져 가면 누명을 씌워 그 어부를 죽일 계획을 세운것이다.



첫 번째로 그는 그 어부의 집 앞에 쌀 한 가마니를 가져다 놓았다.



하지만 그 어부는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도 그 쌀 가마니를 거들떠 보지도 않는 것이었다.



그래서 원님은 두 번째로 최고급 비단을 어부의 집앞에 가져다 놓았다.

그러나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몸이 달을때로 달은 원님은 최후의 수단으로 커다란 금송아지 한 마리를 집앞에 가져다 놓았다.

그러나 어부에게는 금송아지마저 소용이 없었다.   어부가 손끝 하나 대지않은 것이다.



그러한 어부의 행동에 화가 난 원님은 그 자리에서 이렇게 탄식을 했다.



`선어부비취`(善漁夫非取)...착한 어부는 아무것도 가지지 않는구나.



그 뒤로 어부에게 감명받은 원님은 그 어부를 자신의 옆에 등용해, 덕으로써 마을을 다스렸다고 전해진다.





善漁夫非取(선어부비치) :



자신이 뜻한대로 일이 잘 이루어지지 않을 때 약간 화가 난 어조로 강하게 발음한다.





이 고사성어는 그 때 당시 중국 전역에 퍼졌고, 급기야는 실크로드를 타고 서역으로까지 전해졌으며... 오늘날에는 미국, 영국 등지에서 자주 쓰이고 있다고 한다.


꽃사랑님! 님께서 올려주신 글을 읽어보면서 혼자서 키득거렸습니다.
한자의 고사성어라는 것은 참 재미있습니다.
제가 일본에서 생활하면서도
일본에서 쓰이는 한자단어가 한국에서 사용된다면
재미있는 현상이 일어날 것이라는 것을 느끼곤 했던 기억들...
바로 그런 현상들을 님 덕분에 다시 느끼게 되었습니다.^^

  2004/07/15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79 일반
 시월의 첫날 [1]

하얀나라
2004/10/01 1736
178 일반
 원시 [3]

하얀나라
2004/09/28 1731
177 기쁨
 문사랑님! 祝賀드립니다! [1]

꽃사랑
2004/09/26 1815
176 일반
 풍요로운 추석, 풍성한 마음 함께하세요 [2]

하늘위로
2004/09/25 1776
175 일반
 미리인사드립니다 [1]

하얀나라
2004/09/24 1731
174 일반
 시간에 대한 단상 [2]

하얀나라
2004/09/22 1772
173 기쁨
 유금호님의 만적 1권과 2권이 동시 출간!

2004/09/16 1437
172 기쁨
   [re] 금소예,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1]

유금호
2004/09/19 1996
171 기쁨
     [re] 조선일보 2004.9.25 기사 [1]

조선일보
2004/09/24 1739
170 일반
 흑... [2]

하얀나라
2004/09/16 1771
169 일반
 내 마음 속의 책 한권 [1]

유금호
2004/09/11 1876
168 일반
 ^)^ [2]

하얀나라
2004/09/03 1718
167 쫑알
 자신을 행복하게 만드는 방법 [1]

2004/09/02 1816
166 일반
 그게 아니라요... [2]

하얀나라
2004/08/31 1730
165 기쁨
 MBC 새 주말드라마"한강수 타령"- 극본 김정수 [2]

2004/08/26 2220
164 일반
 이재홍 교수님 게임시나리오작법론 출간 축하합니다. [1]

경병표
2004/08/25 1890
163 일반
 눈이 부시게... [2]

하얀나라
2004/08/24 1931
162 일반
 마음의 꽃다발 한 아름을..^^ [3]

맑은새미
2004/08/22 1674
161 일반
 태풍이 온다네요 [2]

하얀나라
2004/08/18 1778
160 일반
 요즘.. [2]

하얀나라
2004/08/12 1612
159 일반
 아름다운 구속? [2]

하얀나라
2004/08/06 1753
158 일반
 무도회의 권유 [2]

하얀나라
2004/08/03 1733
157 일반
 더우시죠? [2]

하얀나라
2004/07/26 1668
156 일반
 1학기때 처음쓴 단편소설입니다. [1]

이태양
2004/07/26 1847
155 일반
 화수분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다 [2]

꽃사랑
2004/07/21 1975
154 일반
 더우시죠? [2]

하얀나라
2004/07/19 1609
일반
 어주구리(漁走九里).. [1]

꽃사랑
2004/07/15 1785
152 행복
 해바라기 닮은 너 [2]

꽃사랑
2004/07/14 2475
151 일반
 ^)^ [2]

하얀나라
2004/07/12 1740
150 일반
 알래스카 통신 하나 [2]

유금호
2004/07/10 1685
149 일반
 저기... [1]

하얀나라
2004/06/25 1631
148 슬픔
 ▶◀ [謹弔] 故 김선일님의 명복을 빕니다

2004/06/23 2126
147 일반
 행복하시기를... [1]

초롱
2004/06/22 1590
146 일반
 맛 보셔요. [1]

초롱
2004/06/20 1547
145 일반
 문사랑님 깨워 보자. [1]

초롱
2004/06/18 1553
144 일반
 ^)^ [1]

하얀나라
2004/06/15 1611
143 일반
 무지개 [2]

하얀나라
2004/06/10 1594
142 일반
 오랜만에... [1]

초롱
2004/06/09 1458
141 일반
 .. [2]

하얀나라
2004/06/06 1584
140 일반
 행복한 유월 열어가세요 [1]

하얀나라
2004/06/01 1766
[1][2][3][4][5][6][7] 8 [9][10]..[12]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간. 문사랑...


 

Copyright(c) 2002 munsarang.com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