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com to munsarang

문화인의 사랑방                                                                                                 Home   e-mail   Site-map

                                                 





 


문사랑닷컴은 여러분들의 열린 공간입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문사랑 자유 사랑방>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459  8/12
꽃사랑 님께서 남기신 글
화수분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다


        
화수분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다

[태우의 뷰파인더 39] 당신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는 무엇입니까

                                                                                                                                
최근 한 일간지에서 미국 NBA 농구와 관련된 감동적인 기사를 읽었다.
감동의 주인공은 듀크대에 농구팀 감독인 마이크 시셉스키(57)였다.
1991, 1992, 2001년 미대학체육협의회(NCAA) 남자 농구 결승에 올라 듀크대 농구팀에게
우승컵을 안긴 명감독 시셉스키에게 LA 레이커스가 감독직을 제의했다.

LA 레이커스가 어떤 팀인가. 코비 브라이언트와 샤킬 오닐 등의 슈퍼스타들이 포진해있고
통산 14차례나 NBA 챔피언에 오른 최정상의 팀이 바로 LA 레이커스다.
농구감독이라면 한번쯤 이 최강 군단의 감독이 되는 꿈을 가져보았을 법한 팀인 것이다.
게다가 LA 레이커스는 시셉스키에게 5년 동안 4000만 달러(약 460억 원)의 연봉을 제시했다.
전(前) 감독이었던 필 잭슨의 연봉보다 무려 1000만 달러나 많은 돈이었다.


그는 LA 레이커스 감독으로 가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의 이름을 연호하며 학생 100여명은
그의 잔류를 희망하는 시위를 벌였고, 한 학생은 그에게 ‘저희들의 감독으로 남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결국 시셉스키는 자신이 25년 동안 지도한 듀크대에 남기로 했다고 한다.





21세기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돈이다. 아무도 물질의 구속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의식주와 연관된 생활의 질과 수준은 돈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는다.
돈은 분명히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누구나 더 많이 가지고 싶어 하는
가치인 것이다.


인간의 선한 본성을 망치고, 악이 저질러지는 한 가운데에 돈이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돈이란, 광폭한 독재자와 같은 면이 있어서 그를 추종하고 따르는 자들을
모두 노예로 만들어 버린다. 또한 돈의 늪은 깊어서 한번 빠지면
좀처럼 헤어 나오기가 어렵다. 경마와 경륜, 카지노, 화투를 비롯한 도박에 빠져
패가망신한 사람들도 모두 그 늪에 빠져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것이다.


‘아무리 써도 재물이 자꾸 생겨서 줄지 않는 보물단지’를 화수분이라고 한다.
중국 진시황이 만리장성을 쌓을 때, 군사 십만 명을 시켜 황하수를 길어다 큰 구리로 만든
동이를 채우게 했는데, 그 물동이가 얼마나 컸던 지 한번 채우면
아무리 써도 없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황하수(黃河水)를 가득 채운 동이라는 뜻으로
그 구리 동이를 ‘하수분’이라고 지칭했던 것이 유래가 되어
‘화수분’이라는 말이 생겨났다.






하지만 화수분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다. 한 개를 넣어두면 새끼를 쳐서
두 개를 만드는 화수분은 이 세상 어디에도 없다.
다만 화수분을 꿈꾸는 인간의 욕망만이 있을 뿐이다.

돈에 사로잡혀서는 안 된다. 그렇게 되면 한낱 돈의 노예가 될 뿐이다.
돈이란 잡으려고 하면 잡을수록 더욱 도망을 친다.
자신의 일에 정진할 때, 돈은 따라오게 될 것이다. 내가 돈을 끌고 가야지,
돈에 끌려가서는 안 된다.

이 세상에는 돈만큼 중요한 가치가 많이 있다. 어쩌면 돈보다도
더 중요한 가치도 있을 것이다. 듀크대 시셉스키 감독이 보여준 것처럼
정말 자신의 삶에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용기와 혜안을 가져야 한다.        

                                                                
ⓒ2004  김태우기자/7월 19일 오마이뉴스





                                


꽃사랑

문사랑님! 이제 본격적무더위로 진입했네요..초복날 삼계탕보신했나요? 지치기쉬운 나날..시원한 바다에 풍덩하고픈 맘이 꿀떡꿀떡..에어콘바람으로 대신해보며..요즘 화수분을 기대하는 심정을 가지고픈 사람들 많을 듯 ...늘 기쁨과 행복이 함께하시길바랍니다.

간단한 답글을 삭제합니다. 2004/07/21
문사랑

꽃사랑님! 아름다운 사연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긴 장마가 끝난 후, 무더위는 어김없이 시작되는군요. 저에게는 삼계탕이나 보신탕보다 님께서 나눠주시는 아름다운 글들때문에 더운줄 모르고 지날 것 같습니다. 님의 건승을 기원드립니다.^^

간단한 답글을 삭제합니다. 2004/07/22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79 일반
 시월의 첫날 [1]

하얀나라
2004/10/01 1759
178 일반
 원시 [3]

하얀나라
2004/09/28 1753
177 기쁨
 문사랑님! 祝賀드립니다! [1]

꽃사랑
2004/09/26 1837
176 일반
 풍요로운 추석, 풍성한 마음 함께하세요 [2]

하늘위로
2004/09/25 1794
175 일반
 미리인사드립니다 [1]

하얀나라
2004/09/24 1748
174 일반
 시간에 대한 단상 [2]

하얀나라
2004/09/22 1791
173 기쁨
 유금호님의 만적 1권과 2권이 동시 출간!

2004/09/16 1457
172 기쁨
   [re] 금소예,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1]

유금호
2004/09/19 2018
171 기쁨
     [re] 조선일보 2004.9.25 기사 [1]

조선일보
2004/09/24 1755
170 일반
 흑... [2]

하얀나라
2004/09/16 1791
169 일반
 내 마음 속의 책 한권 [1]

유금호
2004/09/11 1892
168 일반
 ^)^ [2]

하얀나라
2004/09/03 1740
167 쫑알
 자신을 행복하게 만드는 방법 [1]

2004/09/02 1839
166 일반
 그게 아니라요... [2]

하얀나라
2004/08/31 1754
165 기쁨
 MBC 새 주말드라마"한강수 타령"- 극본 김정수 [2]

2004/08/26 2234
164 일반
 이재홍 교수님 게임시나리오작법론 출간 축하합니다. [1]

경병표
2004/08/25 1916
163 일반
 눈이 부시게... [2]

하얀나라
2004/08/24 1952
162 일반
 마음의 꽃다발 한 아름을..^^ [3]

맑은새미
2004/08/22 1693
161 일반
 태풍이 온다네요 [2]

하얀나라
2004/08/18 1798
160 일반
 요즘.. [2]

하얀나라
2004/08/12 1631
159 일반
 아름다운 구속? [2]

하얀나라
2004/08/06 1770
158 일반
 무도회의 권유 [2]

하얀나라
2004/08/03 1756
157 일반
 더우시죠? [2]

하얀나라
2004/07/26 1687
156 일반
 1학기때 처음쓴 단편소설입니다. [1]

이태양
2004/07/26 1868
일반
 화수분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다 [2]

꽃사랑
2004/07/21 1994
154 일반
 더우시죠? [2]

하얀나라
2004/07/19 1627
153 일반
 어주구리(漁走九里).. [1]

꽃사랑
2004/07/15 1805
152 행복
 해바라기 닮은 너 [2]

꽃사랑
2004/07/14 2494
151 일반
 ^)^ [2]

하얀나라
2004/07/12 1762
150 일반
 알래스카 통신 하나 [2]

유금호
2004/07/10 1699
149 일반
 저기... [1]

하얀나라
2004/06/25 1650
148 슬픔
 ▶◀ [謹弔] 故 김선일님의 명복을 빕니다

2004/06/23 2147
147 일반
 행복하시기를... [1]

초롱
2004/06/22 1610
146 일반
 맛 보셔요. [1]

초롱
2004/06/20 1565
145 일반
 문사랑님 깨워 보자. [1]

초롱
2004/06/18 1573
144 일반
 ^)^ [1]

하얀나라
2004/06/15 1629
143 일반
 무지개 [2]

하얀나라
2004/06/10 1609
142 일반
 오랜만에... [1]

초롱
2004/06/09 1473
141 일반
 .. [2]

하얀나라
2004/06/06 1601
140 일반
 행복한 유월 열어가세요 [1]

하얀나라
2004/06/01 1782
[1][2][3][4][5][6][7] 8 [9][10]..[12]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간. 문사랑...


 

Copyright(c) 2002 munsarang.com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