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com to munsarang

문화인의 사랑방                                                                                                 Home   e-mail   Site-map

                                                 





 


문사랑닷컴은 여러분들의 열린 공간입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문사랑 자유 사랑방>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459  2/12
꽃사랑 님께서 남기신 글
화행(花行) 8

이름은 못생겼어도 예쁜 꽃들 (1)
화행(花行) 8
기사전송  기사프린트 김민수(dach) 기자   
꽃들 중에는 이름이 별로 예쁘지 않은 꽃들이 있다. 어떤 꽃은 예쁘지 않은 이름을 넘어서서 불경스러운 듯한 느낌을 주는 꽃들도 있다. 그래서 어떤 이들은 애써 예쁜 이름으로 불러 주자고도 하지만 그냥 그 못 생긴 이름 그대로가 더 정감이 간다.

이런 이름도 다 그 꽃의 특성을 따라 지어진 이름인 것을 보면 당사자들은 '하필이면 이런 이름?' 할지 모르겠지만 그로 인해 한번 이름을 익히면 잊히지 않는다. 그러니 그렇게 그 이름이 나쁜 것만도 아니다.

옛날에는 액운을 막기 위해서 개똥이, 말똥이, 쇠똥이라고도 이름을 지어주었다는데 어쩌면 이 꽃들에게도 그런 이름을 붙여주어 오래오래 살아가라고 배려를 해 준 것일지도 모르겠다.

▲ 큰개불알풀꽃(3월 12일 촬영)
ⓒ2004 김민수
그냥 개불알풀꽃을 만나기 전에는 '뭐 이렇게 작은 꽃이 크다고 '큰'자가 붙었나?' 싶었다. 이름이 불경스러운 것도 서러운데 그 앞에 '큰'자까지 붙었으니 작은 꽃 치고 꽤나 서러웠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개불알풀꽃을 만나고 나니 정말 커도 보통 큰 것이 아니다. 그 이름이 과장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어떤 이들은 이렇게 예쁜 꽃인데 이름을 '봄까치꽃'으로 불러주자고 하기도 하고, 실재로 그렇게도 부르는 모양이다. 어떻게 불러도 그 꽃은 그 꽃이겠지만 그냥 '개불알풀꽃'이라는 이름이 더 정겹다. 이 꽃이 큰개불알풀꽃이 된 내력은 마치 꽃의 모양이 개의 불알 같아서 붙여진 이름인데 영락없이 똑같이 생겼다.

이른 봄 양지바른 곳에서 무리 지어 피어나면 그 보랏빛의 유혹이 자못 강렬하다. 긴 겨울이 가고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꽃이니 '좋은 소식'을 얼려주는 길조로(지금은 과수 농가에서 골칫덩어리지만) 알려진 까치의 이름을 붙여서 '봄까치꽃'으로 불러주는 것도 괜찮겠다.

6살짜리 막내가 봄 햇살 따스한 날 큰개불알풀꽃과 멍멍이의 거시기를 번갈아 가며 쳐다보다가 깔깔 웃는다.

"아빠, 정말 똑같다. 똑같아. 하하하~"

▲ 개불알풀꽃(4월 16일 촬영)
ⓒ2004 김민수
개불알풀꽃은 큰개불알풀꽃에 비하면 정말 작다. 아무리 작아도 혈통은 속일 수 없는 법인지라 그 모양새는 어디로 가지 않았다. 크기만 작을 뿐 그 모양은 어디로 가지 않았다.

꽃 이름 중에서 조금 아쉬운 이름을 가진 꽃이 있다. 강아지풀이 그것인데 만약 나에게 그 이름을 붙여주라고 했다면 '똥개풀'이라고 이름을 붙여주었을 것이다. 개에도 여러 종류가 있지만 우리 민족에게 똥개처럼 친숙한 종이 어디에 있을까? 자기의 속내를 감출 줄 모르는 똥개의 꼬리를 닮은 풀, 나는 그 이름을 똥개풀로 불러주고 싶을 때가 있다.

개불알풀꽃은 큰 것이나 작은 것이나 한 겨울에도 양지에서는 부지런히 꽃을 피운다. 그리고 후미진 곳에 피우는 것이 아니라 곧 농사가 시작되면 뽑혀버릴 수밖에 없는 밭 가장자리에 많이 피어 있다. 그러니 어쩌면 피었다가 금방 뽑혀지기도 하고 제초제로 인해 수난을 당하기도 하는 불쌍한 풀이다.

그래서 그렇게 부지런히 꽃을 피우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겨울잠을 느긋하게 자고 일어나 꽃을 피우려면 꽃을 피우기도 전에 뿌리째 뽑히는 불상사가 생길 수도 있으니 서둘러 피어나는 것은 아닐지 하는 상상을 해 본다.

아주 작지만 작아서 아름답고, 못 생긴 이름을 가졌지만 못 생긴 이름으로 인해 더 친근해 지는 꽃이 있다면 바로 이 '개불알풀꽃'이라는 이름을 가진 것이다.

▲ 방가지똥꽃(10월 21일 촬영)
ⓒ2004 김민수
외자 화두를 가지고 글을 써보라면 빠지지 않을 것 같은 소재 중 하나가 점잖은 말로는 '변'이요, 그냥 일반적인 말로 바꿔 말하면 '똥'이 아닐까 싶다. 다들 더럽다고 인상을 쓰지만 그것만큼 고마운 것이 어디 있으랴!

사실 우리네 인간은 '똥'관리를 잘해야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다. 인간들의 편리를 위해 수세식화장실이 보편화되어 있는 덕분에 우리는 깨끗한 척하고 살아가지만 본래 똥이 돌아가야 할 곳은 흙이고, 흙으로 돌아가 다시 우리가 먹는 먹을거리에 들어가고 다시 몸에 모셔지는 자연적인 순환이 가장 자연스러운 것이었다.

그런데 흙으로 가야 할 것이 물로 가버리니 먹을거리의 영양분을 대신하게 된 것은 화학비료요, 더러워진 물을 먹게 되니 정말 깨끗해졌고 건강해졌는지 자문해 보면 결코 "예"라고 자신 있게 대답하지 못한다.

황대권씨는 <야생초 편지>에서 방가지똥의 매력은 꽃이 아니라 날카로운 톱니가 불규칙하게 늘어선 이파리에서 본다고 했다. 보는 이마다 꽃의 매력이 다르겠지만 방가지똥은 정말 제 멋대로 자라는 가시 같은 이파리에 그 매력이 있는데 각 계절마다 다르게 피어남도 그 매력이다.

흔히들 여름 꽃 정도로 알고 있지만 제주에서는 천만의 말씀이다. 한 겨울에도 피어나는 꽃이 방가지똥이다. 그런데 이 못생긴 이름에 못생긴 꽃을 피우는 방가지똥이 여간 신통한 것이 아니다. 여름에는 해가 뜨면 이내 꽃을 닫아버린다. 어쩌면 이미 새벽부터 자기가 필요한 모든 것들을 다 취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겨울에는 종일 꽃을 열고 있다. 추운 겨울을 보내자니 더 많은 햇살을 머금어야 하겠지.

나는 여기서 방가지똥의 마음을 읽는다. '필요한 만큼만 가지는 마음'이 그것이다. 충분히 더 가질 수 있지만 '오늘은 이것으로 족해요'하며 꽃잎을 닫는 방가지똥에게서 필요이상의 것을 가지고도 더 가지지 못해 아등바등하는 인간사를 부끄러워 할 수밖에 없다.
'이름은 못생겼어도 예쁜 꽃들(2)'이 다음 편에 소개됩니다.

이번 '화행(花行)'은 연재기사는 아니지만 각 특징별로 이어서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글들은 제 홈피와 제주의 소리에도 소개됩니다.
2004/12/30 오전 9:05
ⓒ 2004 OhmyNews
김민수 기자는 제주의 동쪽 끝마을에 있는 종달교회를 섬기는 목사입니다. 책 <달팽이는 느리고, 호박은 못생겼다?>, <내게로 다가온 꽃들>의 저자이기도 합니다. 오마이뉴스에 실리지 않는 그의 글은 <강바람의 글모음>www.freechal.com/gangdoll을 방문하면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수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꽃사랑님! 못생기든... 잘생기든....화행(花行)을 할 수 있는 여유가 그립습니다.
올해는 꽃을 찾아 여행을 떠날 수 있는 그런 행복한 시간을 갖고 싶군요^^
언제나 아름다운 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소서.

  2005/01/07
꽃사랑

올해 그동안 야초..들꽃들..줏어들은거 눈맞춤할려고 남편이랑 한달에 한번
우리들꽃탐사갈려고 동호회에가입했습니다..
산행도하고 일석이조를 노리면서말입니다.추운겨울건강하십시요!

간단한 답글을 삭제합니다. 2005/01/07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419 슬픔
 슬픔조차도 희망입니다. [2]

꽃사랑
2004/01/14 3196
418 사랑
 아름다운 관계

꽃사랑
2004/01/14 3223
417 쫑알
 친구~~♪ [1]

꽃사랑
2004/01/14 2942
416 쫑알
   [re] Love~~♪ [1]

꽃사랑
2004/01/16 2829
415 일반
 PHOTO ESSAY

꽃사랑
2004/01/16 2863
414 일반
 천만번 더 들어도 기분 좋은말 [2]

꽃사랑
2004/01/16 2922
413 행복
 좋은 사람 [2]

꽃사랑
2004/03/12 2985
412 쫑알
 가장 낮은 세상을 위해 [1]

꽃사랑
2004/03/16 3271
411 쫑알
 혀끝에 울고 웃는다 . [1]

꽃사랑
2004/03/21 3015
410 행복
 보기만해도 행복한 ...flowers [1]

꽃사랑
2004/03/22 3243
409 행복
 해바라기 닮은 너 [2]

꽃사랑
2004/07/14 3521
408 일반
 어주구리(漁走九里).. [1]

꽃사랑
2004/07/15 2886
407 일반
 화수분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다 [2]

꽃사랑
2004/07/21 3093
406 기쁨
 문사랑님! 祝賀드립니다! [1]

꽃사랑
2004/09/26 2896
405 행복
 내가 만일 [2]

꽃사랑
2004/10/04 3219
404 일반
 침묵 [2]

꽃사랑
2004/10/12 2951
403 일반
 문사랑님~~* Happy Christmas! [2]

꽃사랑
2004/12/24 2820
402 일반
 근하신년 [2]

꽃사랑
2004/12/31 2843
일반
 화행(花行) 8 [2]

꽃사랑
2005/01/07 2995
400 일반
 설날 아침에 [1]

꽃사랑
2005/02/08 2914
399 일반
 설중매(雪中梅) [2]

꽃사랑
2005/02/01 3103
398 사랑
 제인캐롤이 드리는 성 발렌타인데이 선물입니다....^^ [1]

꽃사랑
2005/02/14 3497
397 일반
 비가 [2]

꽃사랑
2005/02/18 3026
396 일반
 믈들이는 사람 [2]

꽃사랑
2005/02/26 2938
395 일반
 문사랑님...건안하시온지요? [1]

꽃사랑
2005/03/07 2967
394 기쁨
 책 출간 축하드립니다.~~* [3]

꽃사랑
2005/08/02 2952
393 행복
  봄 날에 피어나는 기억 한 자락.. [2]

맑은 새미
2004/03/26 3027
392 쫑알
 잠들지 않는 생각들.. [1]

맑은새미
2004/05/16 2726
391 일반
 마음의 꽃다발 한 아름을..^^ [3]

맑은새미
2004/08/22 2741
390 일반
 노오란 계절.. [1]

맑은새미
2005/05/21 3020
행복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사랑방입니다.

문사랑
2002/06/21 4003
388 사랑
 카툰에세이 연재코너: 김영훈의 생각줍기

2013/07/18 2671
387 일반
   [re] 안냐세욧~~~~~~~~~~!!!!!!!!!

2002/06/26 2802
386 일반
   [re] 교수님!! 홈페이지 오픈 축하드려요!

2002/06/27 2956
385 일반
   [re] <추카2>교수님...정말 축하드려요!!

2002/06/27 2994
384 일반
   [re] 교수님 안녕하세요?

2002/06/27 2880
383 쫑알
 웃어야 되는 이유

2007/02/05 2851
382 일반
   [re] 후아......학교에서 지새는 밤은 덥습니다.

2002/06/28 3048
381 일반
   [re] 축하드립니다..

2002/06/28 2948
380 일반
   [re] 늦게 인사 드립니당...ㅡ ㅡ;;;;; 연진이 인사 드려요...^_^

2002/06/28 2931
[1] 2 [3][4][5][6][7][8][9][10]..[12]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간. 문사랑...


 

Copyright(c) 2002 munsarang.com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