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com to munsarang

문화인의 사랑방                                                                                                 Home   e-mail   Site-map

                                                 





 


문사랑닷컴은 여러분들의 열린 공간입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문사랑 자유 사랑방>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459  2/12
백상훈 님께서 남기신 글

안 좋은 일이 겹겹으로 쌓이면, 사람은 부정적으로 돌변한다. 좋은 일 하나, 안 좋은 일 하나 씩 골고루 생기는 삶은 힘들며, 더더욱 좋은 일만 연달아 터지는 삶은 찾아보기 힘들만큼 희귀종이다. 정 때문에 내 자신이 곤란해지고 힘들어 지는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정과 돈이 합쳐져서 나의 힘없는 귀를 파고들 때면, 나는 두 손을 들고, 남이 시키는 대로 해버리는 인질이 되 버린다. 정은 잔인한 것이다. 눈은 감을 수 있되, 귀는 닫을 수 없다. 남이 얘기하는 앞에 서 자기 귀를 막아버리는 행동을 상대방은 어떻게 받아들이겠는가? 정은 끊어질 듯한 연결 고리를 다시 수리하는 일이라면, 나는 정이 사랑한테 통하지 않는 다는 안타까움이 이내 든다. 사랑은 단지 사랑일 뿐. 사랑 때문에 어떻게 붙고 붙여지는 요인은 바로 정이 아니라 사랑이더라. 정은 이미 끊겨버린 곳을 다시 메울 수 없으며, 단지 정은 사람들이 난처할 때와 위급할 때에 친구 혹은 가까운 사람들에게 쓰는 나쁜 도구다. 이제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보면, 내가 매달리는 쪽으로, 상대방은 정에 시달리는 쪽으로. 돈을 달라! 무언가를 사달라! 무언가를 하자! 라는 말들은 결국 파탄의 씨앗이고 정이 만들었더라. 한 치 앞을 상상해 볼 때, 정을 이용해서 매달리는 행동 또한 나에게는 만족스럽지 못하고 수치스러운 일이다. 동전은 양면. 따듯하고 아름다운 정은 동전의 앞일뿐.


상후니가 정에 울고 정에 웃는가?^^
멋진 놈! ㅋㅋㅋ

  2003/01/04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419 꽁시
 오랜만에 들러봅니다 ^^ [1]

손경식
2003/08/21 2155
418 기쁨
 [축]경기디지털콘텐츠진흥원 서병문이사장, 권택민원장 취임

2008/11/12 2170
417 일반
 오랜만에... [1]

초롱
2004/06/09 2182
꽁시
  [1]

백상훈
2003/01/03 2200
415 일반
 실력은...... [1]

백상훈
2002/12/04 2209
414 꽁시
 정민입니다.... ㅡㅡ^ [1]

최정민
2002/12/17 2212
413 꽁시
 꼬진 핸드폰의 주인...

2003/07/23 2212
412 기쁨
   [re] 대한일보 기사

2005/06/24 2214
411 즐~
 멋진 "문사랑"이군요. [1]

전유철
2003/04/18 2218
410 일반
 교수님 그간 안녕하셨어요...^- ^ [1]

황연진
2002/11/09 2219
409 기쁨
   [re] 한라일보의 기사

2005/06/27 2220
408 일반
 오늘 [1]

하얀나라
2003/12/20 2228
407 기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이경자
2005/01/10 2245
406 쫑알
 [지혜] 마음은 닦는 것이 아니라 쓰는 것

2012/06/04 2250
405 기쁨
 유금호님의 만적 1권과 2권이 동시 출간!

2004/09/16 2260
404 기쁨
 안녕하세요 교수님^^ [1]

이창숙
2006/09/14 2271
403 꽁시
 더운 여름날 꽉 막힌 하늘처럼 답답합니다. [2]

고태일
2003/07/29 2275
402 사랑
 카툰에세이 연재코너: 김영훈의 생각줍기

2013/07/18 2282
401 꽁시
 모바일 게임, 지적 재산권 개념은 없는가? [1]

석주원
2003/10/18 2301
400 쫑알
 Margaret Thatcher 전 영국 수상의 생활지표

2012/07/29 2305
399 일반
 북한강 낭송

하얀나라
2004/01/14 2308
398 일반
 맛 보셔요. [1]

초롱
2004/06/20 2308
397 사랑
 안녕하세요? [1]

하얀나라
2003/11/17 2315
396 쫑알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반문섭
2008/11/04 2324
395 일반
 무지개 [2]

하얀나라
2004/06/10 2329
394 일반
 오늘 [1]

하얀나라
2004/02/14 2333
393 사랑
 눈물 [2]

하얀나라
2003/12/10 2336
392 일반
 스승의날 [1]

하얀나라
2004/05/15 2339
391 일반
 문사랑님 깨워 보자. [1]

초롱
2004/06/18 2340
390 일반
 사람은... [2]

하얀나라
2004/03/03 2342
기쁨
 "게임스토리텔링"이 출간되었습니다.

2011/03/07 2345
388 일반
 .. [2]

하얀나라
2004/06/06 2348
387 일반
 더우시죠? [2]

하얀나라
2004/07/19 2348
386 일반
 가을-앙뜨와넷 [3]

아이리스
2004/11/12 2352
385 쫑알
 사람이 죽을때 후회하는 세가지

반문섭
2009/01/15 2352
384 기쁨
 동박새가 울엄쩌 [2]

물매화
2006/09/12 2354
383 일반
 ^)^ [2]

하얀나라
2004/04/29 2355
382 일반
 ^)^ [1]

하얀나라
2004/06/15 2356
381 쫑알
 영혼을 울리게 하는 글

반문섭
2008/12/10 2358
380 일반
 교수님 [1]

하얀나라
2004/02/13 2376
[1] 2 [3][4][5][6][7][8][9][10]..[12]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간. 문사랑...


 

Copyright(c) 2002 munsarang.com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