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com to munsarang

문화인의 사랑방                                                                                                 Home   e-mail   Site-map

                                                 





 


문사랑닷컴은 여러분들의 열린 공간입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이재홍의 옥탑방]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846  1/29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화요논단]TGS서 본 日本의 저력-더게임스-

더게임스 탑 로고이미지



TGS서 본 日本의 저력

이재홍 교수(서강대)

 얼마전 일본의 ‘도쿄게임쇼2007(이하 TGS)’을 참관하고 돌아왔다. 일본의 TGS는 유럽의 ECTS, 미국의 E3와 함께 세계 3대 종합게임전시회라고 일컫는다. 전 세계적인 관심을 끌고 있는 게임전시행사인 만큼, 기대가 앞서는 참관이었다.

이번 TGS행사의 주된 이슈는 세계 비디오게임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소니의 PS3, 닌텐도의 Wii, 마이크로소프트의 X박스360에서 가동되는 신작 비디오게임의 발표에 초점이 모아졌다. 코에이, 세가, 반다이 남코, 캡콤, 코나미 등과 같은 개발사들이 선보인 게임들은 화려하고 웅장하게 전시장을 장식했다.

이번 행사에서 특이한 것은 그동안 일본이 꾸준하게 관심을 가져온 온라인게임을 전시장에서 찾아 볼 수 없었다는 점이다. 그 대신 변방을 떠돌던 모바일게임들이 대거 자리 잡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필자를 감동시킨 것은 어린이들만의 전용 코너를 따로 마련한 행사였다. 새로운 잠재력을 지닌 어린 사용자들을 적극적으로 배려하고 있는 그들의 행사에 박수를 보낸다.

일부 언론 및 전문가들은 이번 TGS행사를 두고 그들만의 잔치였다거나, 예년의 행사에 비해 더 나아진 것이 없다거나, 일본의 게임시장도 이젠 그 한계성을 보이는 것이 아니냐는 등의 평가를 하고 있다. 하지만 필자는 잘되었다 못되었다는 결과론적인 평가보다는 안정된 환경 속에서 힘차게 전진해 나가고 있는 그들의 게임산업에 한 없이 부러운 시선을 던지며 돌아왔다.

TGS가 필자의 가슴 속에 각인시켜준 모든 행사의 잔상(殘像)들은 최근에 들어 위기설이 나도는 우리 게임산업의 총체적인 문제점들과 자꾸 겹쳐서 떠오르곤 한다.

   창의력이 베인 독창적인 소프트웨어를 지칠 줄 모르고 끊임없이 개발하며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양산해 내고 있는 일본의 수많은 게임개발사들의 발전. 물론 뒤에서 든든하게 버티고 있는 플레이스테이션이나 위(Wii)와 같은 자국산 비디오게임기의 덕이라고 볼 수 있다.

그들에게선 대한민국 게임산업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는 레드오션 현상을 발견할 수 없었다. 오로지 세계를 향해 포효하는 블루오션만이 존재하고 있었다. 이런 현상들은 수익을 먼저 생각하기 보다는 작품의 질을 먼저 생각하는 기업인의 장인정신에서 기인되는 것은 아니었을까.

이번 TGS에서는 닌텐도의 ‘위’용 타이틀들이 단연 돋보였다. 1년 전에 닌텐도 본사를 방문했을 때, “게임자체가 심플해 누구든 쉽게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어야 한다.”는 하타노신지 전무의 말이 생각났다. 혈기 왕성한 청소년층의 전유물이다 시피한 게임을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개발한 것은 바로 닌텐도가 추구하는 기업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한 정신은 사용자들을 위한 배려와 애정에서 나오는 것이다. 사용자들은 당연히 감동한 만큼, 이익을 환원시켜 주게 되어있다.

   기업의 정신이나 자세는 결과적으로 게임이 진화되어야 할 방향까지도 리드해 나가게 된다. 지금 우리 게임산업은 더 이상의 진화를 못하고 우왕좌왕하고 있다. 일본에게 비디오게임이라는 플랫폼이 있다면, 우리에게는 온라인게임으로 보나, 패키지게임으로 보나, 무궁무진한 장르를 연출해 낼 수 있는 PC라는 플랫폼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정한 장르에만 개발력이 편중돼 레드오션 속으로 빠져 드는 우리의 현실. 물론, 수익을 보장할 수 없는 내수경제현실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볼멘 목소리. 그러나, 그 보다 다른 탓이 있다는 사실을 솔직하게 말 할 수는 없을까.

편집부기자(thegames@thegames.co.kr)
신문게재일자 : 2007/10/16

출처:http://www.thegames.co.kr/main/view.php?q=이재홍&page=&news_code=20581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공지
 이재홍의 잡글코너입니다.

2002/06/21 3660
공지
 게임 시나리오 작법론

2004/10/11 4053
공지
 이재홍 소설집 「팔녀각」

2005/05/31 11596
843 꿍시
 [축]박석진군의 수상소식에 보람이 가득합니다.

2005/11/04 2583
842 꿍시
 [축]또 다시 발표된 제자들의 수상소식!

2005/12/01 2413
841 일반
 학술대회발표뉴스<--오마이뉴스

2006/04/17 2509
840 꿍시
 ""게임시나리오작법론" 게임이론 베스트 1위의 의미

2006/08/09 2498
공지
 출간 「엄마, 게임해도 돼?」

2006/08/25 3907
838 꿍시
 [월요 인터뷰] 학부모 위한 게임 안내서 펴낸 이재홍 교수-소년조선일보-

2006/09/11 2423
837 꿍시
 해외 CT조사단 결산보고 대회-인터뷰(전자신문)

2006/10/02 2382
836 일반
 [인터뷰](28)게임교육, 그것이 알고싶다.-전자신문-

2006/12/22 2297
835 일반
 입력 중독성 낮고 시간 짧은 캐주얼 게임을-소년조선일보-

2006/12/27 2196
834 꿍시
 "2006 게임동아리캠프"에서 대상을 수상한 제자을 축하하며...

2007/02/08 2442
833 일반
 정부 방관속, ‘온라인 도박 게임’ 꿈틀댄다[경향게임스]-인터뷰 기사-

2007/07/18 2172
832 일반
 지금은 스토리텔링이 필요한 시대 -더게임스 논단-

2007/08/03 2215
831 일반
 [화요논단] 지금은 ‘신바람’이 필요한 때-더게임즈-

2007/09/06 2101
일반
 [화요논단]TGS서 본 日本의 저력-더게임스-

2007/10/09 2157
829 일반
 [강연]집중분석! 완미세계의 장·단점, 그리고 교훈-thisisgame-

2007/10/19 2329
828 일반
   [re] 중국 온라인게임의 대공습-헤럴드경제

2007/10/25 2255
827 일반
   [re] "한국 온라인게임 최대 위기"-한국경제신문

2007/10/25 2283
826 일반
 [줌인] "2000원 짜리 100,000개 팔아야 겨우 참가비”-헤럴드 경제

2007/11/02 2254
825 일반
 [CT포럼기조발언]CT와 게임스토리텔링

2007/11/07 2408
824 일반
 [화요논단]게임의 위기와 스토리텔링-더게임스-

2007/11/30 2428
823 일반
   [re][벼랑 끝에 선 게임 코리아] ①무너진 온라인게임 종주국- 한국경제

2007/12/05 2279
822 일반
 [창간 6주년 특별기획]한국 게임산업. 문화 발전 특별 대담-경향게임스

2007/12/12 2151
821 일반
 게임교육 전문가 6인에게 듣는 한국 게임교육 실태-경향게임스

2007/12/13 2200
820 일반
 [대한민국 게임대상 심사평]"작품성-흥행성 겸비 수작 증가"-스포츠조선

2007/12/13 2424
819 일반
 성남시 ‘ 게임산업 메카 ’로 발돋움 <--더 게임스 코멘트

2008/01/31 2517
818 일반
  KTV이슈추적 -게임산업, 국가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 <-- 인터뷰

2008/09/19 2652
817 일반
 ‘누굴 위한 잔치인가’ 울먹이는 중소업체 <-- 경향 게임스 코멘트

2008/09/19 2104
1 [2][3][4][5][6][7][8][9][10]..[29]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간. 문사랑...


 

Copyright(c) 2002 munsarang.com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