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com to munsarang

문화인의 사랑방                                                                                                 Home   e-mail   Site-map

                                                 





 


문사랑닷컴은 여러분들의 열린 공간입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문사랑 자유 사랑방>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459  8/12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입과 혀에 대한 격언

입과 혀에 대한 격언

▶ 어진 사람은 자기 눈으로 직접 본 것을 남들에게 이야기하고,
    어리석은 사람은 자기 눈으로 보지 못하고 귀로만 들은 것을 이야기 한다.

▶ 귀로 무엇을 들을 것인가, 눈으로 무엇을 볼 것인가는 자기 의지대로
    하기 어렵다. 그러나 입은 의지대로 할 수 있다.

▶ 혀는 마음의 붓이다.

▶ 남의 입에서 나오는 말보다 자기 입에서 나오는 말을 잘 들어야 한다.

▶ 자기가 하는 말을 자신이 건너게 될 다리라고 생각하라.
    그리하면 튼튼한 다리가 아니면 당신은 건너지 않을 것이다.

▶ 고약한 혀는 고약한 손보다 나쁘다.

▶ 현명한 말은 현명한 행동보다 못하다.

▶ ‘이를테면’하는 말을 듣거든, 그것은 예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편이 낫다.

▶ 말은 약과 같은 것이다. 신중히 생각해서 말해야 한다.

▶ 한대 맞은 아픔은 언젠가는 없어지지만, 모욕 당한 말은 영원히 남는다.

▶ 급하게 대답하는 사람은 급하게 잘못을 저지른다.

▶ 말이 당신의 입 안에서 돌고 있을 때 그 말은 당신의 노예이지만,
    일단 밖으로 튀어 나왔을 때는 당신의 주인이 된다.

▶ 자기 자랑을 하는 것은 남을 욕하는 것보다 낫다.

▶ 홑거짓말은 거짓말이고, 겹거짓말도 거짓말이며, 세겹의 거짓말은 정치이다.

▶ 지나친 질문은 하지 말라. 성가시게 물으면, 신은 이렇게 대답할 것이다.
    '그렇게 알고 싶으면 천국으로 오라.’

▶ 침묵도 하나의 대답이다.

▶ 침묵은 어진 사람을 더욱 어질게 한다.
    그러므로 어리석은 자는 침묵의 소중함을 알지 못한다.

▶ 어리석은 자가 어진 듯이 하기는 간단하다. 입을 다물고 있으면 된다.

▶ 어리석은 자를 어떻게 분별할 것인가? 어리석은 자는 수다스럽다.

▶ 지껄이기를 잘하는 어리석은 자는 엉뚱한 시간을 가리키는 시계와 같고,
    말없이 가만히 있는 어리석은 자는 고장나서 움직이지 않는 시계와 같다.
    둘 중에 후자가 훨씬낫다.

▶ 영혼까지도 휴식이 필요하므로, 인간은 잠을 자는 것이다.
    입에도 휴식을 주고 남의 말에 귀를 기울여라.

-좋은 글 중에서-

From. "[羅苑] 潘勢門"<msban@keris.or.kr>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79 쫑알
 [서강대학교 게임교육원] 세분화 교육으로 실무 인재 양성 초점

2007/12/13 2133
178 일반
 [남태평양여행기3]PASCUA 혹은 RAPA NUI-유금호 [1]

2007/12/05 2053
177 일반
 [남태평양여행기2]게으름의 땅,-그 철저한 휴식-유금호 [1]

2007/12/05 2026
176 일반
 [남태평양여행기1]티아레(Tiare) 꽃향기의 섬-유금호 [1]

2007/12/05 2152
175 쫑알
 젊음이 공부하지 않는 젊음이라면...젊음에 반대합니다.

2007/11/16 1761
174 쫑알
 나를 변화시키는 10가지 -반문섭- [1]

2007/10/26 1985
173 쫑알
 [성공드라마]폴 포츠-휴대폰 판매원에서 일약 스타로

2007/10/28 1843
172 일반
 2007 문화기술(CT) 전시회 및 컨퍼런스가 열립니다.(10/31~11/1)

2007/10/26 1926
171 쫑알
 성공을 부르는 말하기 8가지 노하우-반문섭- [1]

2007/10/09 1917
170 일반
 서울문학의 집 만나고 싶었습니다. -소설가 유금호-

2007/10/01 2232
169 일반
   [re] 2006년도 서강대학교 게임교육원 소개 기사

2007/09/03 1972
168 꽁시
 국군방송 (직업이 보인다 -게임시나리오작가 -)

2007/08/16 2240
167 일반
 날씨에 관련된 4자성어 [1]

2007/06/18 2180
166 쫑알
   [re] 日선 박사학위보다는 실력 우선

2007/08/22 1785
165 쫑알
 짝퉁 지식인은 누가 가리나

2007/08/22 1919
164 쫑알
 세상에 태어나 할 수 있으면 좋은 일들. [1]

2007/04/25 1946
기쁨
 "게임스토리텔링"이 출간되었습니다.

2011/03/07 1458
쫑알
 입과 혀에 대한 격언

2011/01/11 1696
161 쫑알
 9가지 사람을 보는 지혜 -반문섭-

2007/04/05 1823
160 꽁시
 아이를 빛나게 하는 아름다운말

2007/03/12 2026
159 꽁시
 “우리는 얼마나 작은 존재인가” 60억 km 밖에서 본 모래알 지구 [1]

2007/01/17 2147
158 사랑
   [re] 정년퇴임을 하신 후의 한 말씀... [1]

2007/03/13 2205
157 기쁨
   [re] <축>소설가 유금호씨 '한민족글마당 문학상' 수상 [1]

2007/03/13 1959
156 쫑알
 정해년 새해 복많이 받으십시오.

2006/12/28 1938
155 쫑알
 강한 결단력으로 난관을 극복하는 사람은... [1]

2006/11/09 1985
154 쫑알
 내가 하루도 쉬지 못하는 이유-박지성- [1]

2006/10/25 1929
153 쫑알
 늘~행복한 나날이 되시기 바랍니다. [1]

2006/10/23 1900
152 쫑알
 자녀 게임 중독 이렇게 막으세요-소년조선일보-

2006/09/11 1876
151 기쁨
 <축 발간>뉴기니에서 온 편지-유금호 소설집- [1]

2007/02/28 1781
150 기쁨
  '엄마!게임해도 돼?' 가 출간되었습니다. [2]

2006/08/22 8367
149 쫑알
 엄마! 게임해도 돼? 인터넷 판매처들~

2006/09/06 1946
148 쫑알
 당신은 한 작품에 대해 퇴고를 몇 번이나 합니까? -7월의 어느 편지 중에서- [1]

2006/07/10 2065
147 일반
 "게임스팟 코리아"에 보도된 서강대학교 게임교육원.

2006/06/01 2161
146 쫑알
 바른 자세 건강법

2006/04/19 2196
145 즐~
 세배하는 법 제대로 알고 계십니까? [2]

2006/01/24 2164
144 기쁨
 유금호님의 소설집 '속눈썹 한 개 뽑고 나서' 출간 [2]

2005/10/29 1914
143 행복
 다시 생각해봐야 할 좋은 말들 [2]

2005/09/21 2195
142 일반
 김수열님이 보내온 "9월의 편지" [1]

2005/09/04 2097
141 기쁨
   [re] 한라일보의 기사

2005/06/27 1562
140 기쁨
   [re] 제주일보의 기사

2005/06/27 1866
[1][2][3][4][5][6][7] 8 [9][10]..[12]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간. 문사랑...


 

Copyright(c) 2002 munsarang.com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