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com to munsarang

문화인의 사랑방                                                                                                 Home   e-mail   Site-map

                                                 





 


문사랑닷컴은 여러분들의 열린 공간입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문사랑 자유 사랑방>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459  2/12
고태일 님께서 남기신 글
[농담] 책에서 읽은 농담 입니다

최근에 읽은 '예수는 없다'(오강남 님저)란 책에서 본 농담입니다.

농담이지만 폐부를 찌르는 뜻한 깊은 뜻이 있는, 언중유골과 같은

멋진 농담이라 이렇게 적어 봅니다.

나의 아버지는 내가

네 살 때 - 아빠는 뭐든지 할 수 있었다.

다섯 살 때 - 아빠는 많은 걸 알고 계셨다.

여섯 살 때 - 아빠는 다른 애들의 아빠보다 똑똑하셨다.

여덟 살 때 - 아빠가 모든 걸 정확히 아는 건 아니었다.

열 살 때 - 내가 어렸을 때 알고 있던 아빠는 지금과 확실히 많은 게 달랐다.

열두 살 때 - 아빠가 그것에 대해 모르는 건 당연한 일이다. 아빠는 어린 시절을 기억하기엔 너무 늙으셨다.

스물한 살 때 - 아빤 말야? 구제불능일 정도로  시대에 뒤떨어졌지.

스물 다섯 살 때 - 아빠는 그것에 대해 알기는 하신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은 오랫동안 그 일에 경험을 쌓아오셨으니까.

서른 살 때 - 아마도 아버지의 의견을 물어보는 게 좋을 듯하다. 아버진 경험이 많으시니까.

서른 다섯 살 때 - 아버지에게 여쭙기 전에는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게 되었다.

마흔 살 때 - 아버지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까 하는 생각을 종종 한다. 아버진 그만큼 현명하고 세상에 경험이 많으셨다. 난 아버지가 나와 늘 함께 살아계실 줄로 생각했는데......

쉰 살 때 - 아버지가 지금 내 곁에 계셔서 이 모든 걸 말씀드릴 수 있다면 난 무슨 일이든 할 수 있을 것이다. 아버지가 얼마나 훌륭한 분이셨는가를 미처 알지 못했던 게 후회스럽다. 아버지로부터 더 많은 걸 배울 수도 있었는데 난 그렇게 하지 못했다.  


흠~
농담이라기 보다 진리인듯...
인간은 언제나 배우고, 느끼고, 깨달으면서 살아가지... 죽는 그날까지...

  2003/07/18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419 일반
   [re] 이재홍 교수님

2002/06/30 2976
418 일반
   [re] <추카2>교수님...정말 축하드려요!!

2002/06/27 2925
417 기쁨
   [re] <축>소설가 유금호씨 '한민족글마당 문학상' 수상 [1]

2007/03/13 2883
416 일반
   [re] 2006년도 서강대학교 게임교육원 소개 기사

2007/09/03 2905
415 쫑알
   [re] Love~~♪ [1]

꽃사랑
2004/01/16 2777
414 기쁨
   [re] '속눈썹 한 개 뽑고 나서'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2005/11/01 2906
413 일반
   [re] ㅋㅋㅋㅋㅋ또 왔습니당.^_^

2002/06/30 2879
412 일반
   [re] ㅎ_ㅎv

2002/06/28 2940
411 일반
   [re] 게임 디지털스토리텔링 전문가 양성 시급

2009/07/03 3125
410 일반
   [re] 교수님 안녕하세요?

2002/06/27 2810
409 일반
   [re] 교수님!! 홈페이지 오픈 축하드려요!

2002/06/27 2878
408 일반
   [re] 교수님..축하드려요..

2002/07/07 2927
407 기쁨
   [re] 금소예,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1]

유금호
2004/09/19 2996
406 일반
   [re] 늦게 인사 드립니당...ㅡ ㅡ;;;;; 연진이 인사 드려요...^_^

2002/06/28 2851
405 사랑
   [re] 달님께 [3]

하얀나라
2003/12/12 2857
404 기쁨
   [re] 대한일보 기사

2005/06/24 2412
403 일반
   [re] 방학에는 책과 함께...

2002/06/29 2825
402 행복
   [re] 베스트셀러의 대열로 진입하고 있다는 소식들~^^

2005/04/07 2906
401 슬픔
   [re] 소중한 가치를 일깨워준 노간지의 모습들-미공개사진

2009/05/27 3024
400 일반
   [re] 안냐세욧~~~~~~~~~~!!!!!!!!!

2002/06/26 2732
399 기쁨
   [re] 연합뉴스의 기사

2005/06/23 2770
398 즐~
   [re] 유금호 신작소설집 팬싸인회 소식!

2002/07/28 3293
397 즐~
   [re] 유금호 신작소설집 펜싸인회 사진첩

2002/08/18 3305
396 사랑
   [re] 정년퇴임을 하신 후의 한 말씀... [1]

2007/03/13 3091
395 기쁨
   [re] 제주도 "제민일보"에 소개된 "팔녀각" 기사

2005/06/22 2699
394 기쁨
   [re] 제주일보의 기사

2005/06/27 2795
393 기쁨
     [re] 조선일보 2004.9.25 기사 [1]

조선일보
2004/09/24 2752
392 일반
   [re] 축하드립니다..

2002/06/28 2872
391 기쁨
   [re] 한라일보의 기사

2005/06/27 2407
390 일반
   [re] 후아......학교에서 지새는 밤은 덥습니다.

2002/06/28 2979
389 쫑알
   [re] 日선 박사학위보다는 실력 우선

2007/08/22 2699
388 일반
 [감상]화가 이희중의 봄2

2008/02/26 2974
387 일반
 [남태평양여행기1]티아레(Tiare) 꽃향기의 섬-유금호 [1]

2007/12/05 3172
386 일반
 [남태평양여행기2]게으름의 땅,-그 철저한 휴식-유금호 [1]

2007/12/05 2995
385 일반
 [남태평양여행기3]PASCUA 혹은 RAPA NUI-유금호 [1]

2007/12/05 3037
384 일반
 [남태평양여행기4]황량한 공간에서의 귀환-유금호 [1]

2007/12/17 2949
쫑알
 [농담] 책에서 읽은 농담 입니다 [1]

고태일
2003/07/16 2362
382 쫑알
 [도서추천]최고의 교수

반문섭
2008/08/29 2918
381 일반
 [명소소개]보성 녹차밭의 푸른 향

2008/05/09 2742
380 쫑알
 [서강대학교 게임교육원] 세분화 교육으로 실무 인재 양성 초점

2007/12/13 3151
[1] 2 [3][4][5][6][7][8][9][10]..[12]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간. 문사랑...


 

Copyright(c) 2002 munsarang.com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