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com to munsarang

문화인의 사랑방                                                                                                 Home   e-mail   Site-map

                                                 





 


문사랑닷컴은 여러분들의 열린 공간입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문사랑 자유 사랑방>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459  12/12
하얀나라 님께서 남기신 글
화분의 노래

화분의 노래

                힘들지 않니?
                그 좁은 항아리 안에 다리를 묻고 서서,
                눕지도 못하고...

                외롭지 않니?
                누구하나 거들떠보지 않은데...
                네 푸른 미소는 오늘도 여전하구나.

                괴롭지 않니?
                먼지가 쌓여 네 몸이 더렵혀지고,
                탁한 공기가 네 몸을 여위게 하는데...

                답답하지 않니?
                석양의 짧은 햇살이 전부인
                꽉 막히고 구석진 이곳에서
                그리울꺼야. 밝은 햇살도... 신선한 바람도...
                고은 달빛도...

                생각나니?
                다람쥐랑 산새랑 함께했던 즐거운 시간들을?
                가고 싶을거야.
                친구들이 오손도손 모여사는 향기로운 숲 속으로..
                어머니의 품속 같은 평화로운 대지도..

                바보 같지 않니?
                너를 일컬어 화분이라 하는데..
                네 이름도 잊어버린 무관심한 사람들 속에서
                무얼 보여주려고...

                나 같으면 죽고 싶을 거야!
                미래도 없는 암울한 네 삶,
                그저 생명 부지의 막연한 네 인생..

                나라면 너처럼 살 수 없을 것 같아.
                죽지 못해 사는 거라면,
                살아야만 하는게 네 본능이라면
                무엇이 네 삶의 의미인지 말해 주지 않으련?

                너를 보고 있으면 가슴이 꽉 막혀.
                너를 보면 나를 보는 것 같아 기분이 우울해져.
                그런 너를 당장이라도 버리고 싶지만
                그럴만한 용기조차 내게는 없구나.


                하루에 단 한번 스치듯 바라봐주는 것만으로도
                만족해요.

                내 몸이 허약해져 잎사귀가 누렇게 되거나
                떨어지거나 하면 그것이 몹시 미안해요.

                좁기는 하지만 내 몸을 붙들어주는
                화분이랑 흙이 있어 고마워요.

                잠시 잠깐이라도 세상을 물들이는
                아름다운 노을을 볼 수 있다는게 참 다행이에요.

                일주일에 한 번, 아니 한 달에 한 번이라도
                내게 다가와
                물을 건네주는 것만으로도 나는 행복해요.

                당신이 다가와주는 것만으로도
                나는 항상 푸름으로 꿈꿀 수 있죠.

                내 호흡을 함께 할 당신이 있음에,
                그것으로 우린 하나가 될 수 있음에
                더이상 바랄게 없어요
.
                진정 자유로울 수 있는 산흙에서
                뿌리내리고픈 마음도 있었지만,
                지금 당신 곁에 있는데 난 행복해요.

                내가 아무 필요 없다면,
                내가 당신의 마음에 상처를 준다면
                차라리 나를 버려주세요.

                흙이 되어, 물이 되어, 바람이 되어
                나 당신 곁에 항상 함께 하겠어요.
                당신을 향한 사랑이 내 삶의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 글 : 원성스님
                                                                   - 나래이터 : 스틸스
                                                                   - 연주 : 스틸스
                                                                   - 노래 : 스틸스





하얀나라

교수님 이젠 완연한 봄빛 인듯 합니다
바람이 상쾌하네요
오늘 인사발령이 날텐데...아직 소식이 없습니다..
늘 좋은날 되세요

간단한 답글을 삭제합니다. 2004/03/10

오늘은 우리 신입생들과 함께 OT행사를 갖었습니다.
황사가 물러간 상쾌한 봄날입니다.
하얀나라 천사님께 좋은 소식이 있으시길 고대합니다.^^

  2004/03/12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9 일반
 해피 추석~~~^^

2015/09/25 542
18 일반
 행복하시기를... [1]

초롱
2004/06/22 1790
17 쫑알
 행복한 부부 십계명

반문섭
2009/04/27 4712
16 쫑알
 행복한 생활의 25가지 좌우명-반문섭

2008/02/20 2171
15 일반
 행복한 성탄 되세요 [2]

하얀나라
2004/12/23 1921
14 일반
 행복한 유월 열어가세요 [1]

하얀나라
2004/06/01 1933
13 일반
 행복한 추석명절이 되길... [1]

2002/09/15 2006
12 일반
 행복해지는 방법 [1]

하얀나라
2004/12/28 2055
11 일반
 헤헤... [2]

하얀나라
2004/03/23 1901
10 쫑알
 혀끝에 울고 웃는다 . [1]

꽃사랑
2004/03/21 2163
9 일반
 현대인들에게 권하는 '천천히 읽는' 책들 [1]

꽃사랑
2004/01/05 2309
일반
 화분의 노래 [2]

하얀나라
2004/03/10 1990
7 일반
 화수분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다 [2]

꽃사랑
2004/07/21 2139
6 쫑알
 화이트 데이... [1]

2005/03/14 2056
5 일반
 화행(花行) 8 [2]

꽃사랑
2005/01/07 2070
4 일반
 후아......학교에서 지새는 밤은 덥습니다.

정상현
2002/06/27 1868
3 쫑알
 훌륭한 프리젠테이션들을 소개하는 TED 한글화 페이지

반문섭
2009/07/07 2204
2 일반
 흑... [2]

하얀나라
2004/09/16 1946
1 일반
 흑흑 [2]

하얀나라
2004/10/11 1984
[prev] [1]..[11] 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간. 문사랑...


 

Copyright(c) 2002 munsarang.com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