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com to munsarang

문화인의 사랑방                                                                                                 Home   e-mail   Site-map

                                                 





 


문사랑닷컴은 여러분들의 열린 공간입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문사랑 자유 사랑방>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459  11/12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kbs korea <퀴즈 동서남북>프로에 유금호 장편소설열하일기 방영


kbs korea <퀴즈 동서남북>프로에 유금호 장편소설열하일기 방영, 김용우씨가 출연 해설을 맡습니다.
1월 24일(금) 밤 10:00시  
kbs korea '퀴즈 동서남북'시간에 방영되는 장편소설 '열하일기"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 부탁드립니다. ***********************************************

(조선일보/문화) [책마을] 불우한 시대를 향한 지식인의 처절한 저항


■‘열하일기’ 유금호 지음 한림원, 8500원


중견 작가 유금호(59)의 4번째 장편 ‘열하일기’를 독자들께 권하는 이유는 재미와 교양이 함께 있기 때문이다.
연암 박지원의 생애를 그린 이 소설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이야기이면서, 그에 덧붙여 새로운 세상 그리고 인간사회 법칙에 눈뜨는 19세기 불우한 지식인들의 고뇌, 처절했던 저항의 세계가 박진하게 펼쳐진다.


주요 등장인물은 연암, 이덕무, 장세룡, 무불, 유사사 등이다.
덕무와 세룡은 둘 다 서출이다. 그들은 시대가 내리누르는 차별과 모멸에서 벗어나고자 몸부림친다.
무불은 ‘불문의 계율이나 불경을 초탈하여 한층 더 높은 곳에서 떠도는 구름처럼 표표히 사색하고 행동하는 탈승’(115쪽)이다.
연암을 스승으로 모신 덕무는 학문으로, 세룡은 무술로 실력을 쌓는다. 그러나 이들이 뜻을 펼칠 수 있는 길은 모조리 막혀 있다.


사사는 덕무와 잠시 부부의 연을 맺었던 여진족 처녀다. ‘주둥이만 나불거리는 못난 위유들 틈에서’(106쪽) 신선한 자유를 갈망하던 덕무에게 사사는 의지와 감정을 막힘없이 발산하는 존재였고,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깨우쳐 주는 새로운 인간형이었다.


그들의 구심점에 있었던 신지식인 박지원의 인간적 고뇌가 흡사 오늘의 세태를 앞질러 닮아 있는 듯하다.
세상은 시파와 벽파로 나뉘어 싸움질이었으나, 사도세자의 죽음과 그들의 싸움은 결과적으로 무관했다. 연암의 머리속에는 ‘해와 달과 땅덩어리가 공중에 떠 있다는 삼환부공’(241쪽)의 신사상이 밀물처럼 들어 오고 있었지만, 그를 둘러싼 한반도의 현실은 차라리 ‘탈을 쓰고 굿판에 오래 서 있다 보면 제 본 얼굴도 탈을 닮아가고 마는’(239쪽) 질곡으로 내닫는 중이었다.


‘증살’, ‘죄인지자 불가승통’, 혹은 ‘문체반정’ 같은 역사적 내력을 지닌 한자말들도 페이지마다 노련하게 섞여 있어 소설 읽는 맛을 한결 북돋운다.
적서철폐를 염원하는 서얼 출신의 젊은 지식인들을 교묘히 이용, 정적 암살용 비밀병기로 사용하려는 정객들의 모습도 리얼하다. ‘호질’ ‘허생전’ ‘열하일기’ 등 연암의 명전들이 쓰여지게 된 내력을 소상하게 알게 되는 것은 빼놓을 수 없는 곁가지 선물이다.


작가는 한없이 연암을 연모한다. “공맹의 화석화된 글귀가 아니라 살아 있는 당신의 사상, 당신의 삶을 살고 싶어했던”(작가의말) 연암을 만나, “꿈꾸는 자유의 행운”을 잠시나마 누리시길 독자들께 빌어드리고 싶은 것이다. ( 김광일기자 )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9 꽁시
 오랜만에 들러봅니다 ^^ [1]

손경식
2003/08/21 1562
58 꽁시
 더운 여름날 꽉 막힌 하늘처럼 답답합니다. [2]

고태일
2003/07/29 1700
57 꽁시
 꼬진 핸드폰의 주인...

2003/07/23 1666
56 꽁시
 비는 내리고 [1]

산향
2003/07/18 1560
55 쫑알
 [농담] 책에서 읽은 농담 입니다 [1]

고태일
2003/07/16 1570
54 꽁시
 복날을 맞이한 맹세!!!^^

2003/07/16 1560
53 일반
 성공자와 실패자의 차이 [1]

2003/07/09 1315
52 일반
 저 게임분석 목차좀 아시는 분 핼프요`~~ [1]

석주원
2003/07/07 1440
51 기쁨
 유금호님의 [과수원 집 아이] 출간!

2003/06/03 1130
50 쫑알
 요즘 다들 기분안좋으시죠? 그럼 이노래 한번 들어보세요 [1]

김홍태
2003/05/23 1445
49 즐~
 멋진 "문사랑"이군요. [1]

전유철
2003/04/18 1634
48 일반
 안녕하세요. [1]

최종태
2003/03/05 1194
47 일반
 안녕하세요? [3]

이승리
2003/03/03 1306
46 행복
 안녕하세요! [1]

배강희
2003/03/03 1548
45 슬픔
 소설가 이문구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2003/02/26 2116
기쁨
 kbs korea <퀴즈 동서남북>프로에 유금호 장편소설열하일기 방영

2003/01/22 1049
43 일반
 교수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제자
2003/01/04 1277
42 꽁시
  [1]

백상훈
2003/01/03 1611
41 쫑알
 축하드립니다. 교수님^^ [1]

백상훈
2002/12/31 1498
40 꽁시
 정민입니다.... ㅡㅡ^ [1]

최정민
2002/12/17 1613
39 일반
 실력은...... [1]

백상훈
2002/12/04 1569
38 일반
 교수님 그간 안녕하셨어요...^- ^ [1]

황연진
2002/11/09 1565
37 슬픔
 안냐세엽^^ 그냥 쓰잘때없는 잡담 몇자..ㅠ_ㅠ [2]

장미영
2002/10/29 1945
36 쫑알
 아시아를 하나로 부산을 세계로

2002/09/29 1907
35 일반
 처음 글 올려봐요... -ㅅ-; [1]

차병준
2002/09/18 1806
34 일반
 행복한 추석명절이 되길... [1]

2002/09/15 1983
33 일반
 외로웠던 젊은 날의 고백(소설가 유금호)

2002/08/27 2114
32 일반
 _-_;; 잡담. [1]

임익상
2002/08/18 1753
31 즐~
 유금호 신작소설집 펜싸인회 소식!

2002/07/27 2324
30 즐~
   [re] 유금호 신작소설집 펜싸인회 사진첩

2002/08/18 2399
29 즐~
   [re] 유금호 신작소설집 팬싸인회 소식!

2002/07/28 2408
28 쫑알
 1300명의 裸身... 어떤 메시지를 주고 있는가...

2002/07/23 2031
27 기쁨
 드디어 저의 카페가 개설했습니다. [1]

김영모
2002/07/15 1933
26 일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보고 느낀점 [1]

한상기
2002/07/14 2205
25 일반
 교수님..축하드려요..

이진주
2002/07/07 1820
24 일반
   [re] 교수님..축하드려요..

2002/07/07 2012
23 일반
  이재홍 교수님

백상훈
2002/06/30 2082
22 일반
   [re] 이재홍 교수님

2002/06/30 2000
21 일반
 ㅋㅋㅋㅋㅋ또 왔습니당.^_^

황연진
2002/06/29 2033
20 일반
   [re] ㅋㅋㅋㅋㅋ또 왔습니당.^_^

2002/06/30 1957
[prev] [1].. 11 [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간. 문사랑...


 

Copyright(c) 2002 munsarang.com . All rights reserved.